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다시마 신품종‘수과원301호’개발 성공

기사승인 [0호] 2018.10.09  12:30:54

공유
default_news_ad2

- 가을철 전복 먹이부족문제 해결에 청신호

[현대해양 변인수 기자]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은 고수온에 강하고 11월까지 생육이 가능한 다시마 ‘수과원301호’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신품종 ‘수과원301호’는 2006년 완도산 다시마로부터 우량 엽체를 추출하여 3세대를 거치는 동안 각 세대에서 고수온 내성을 보이는 우수한 암·수 배우체를 분리·증식시키는 과정을 통해 개발되었다.

다시마 ‘수과원301호’는 엽체가 흑갈색이고, 양식 후반부 성장이 빠르며, 여름철 수온이 높아지면서 발생하는 끝녹음이 적어 11월까지 생육이 가능한 품종이다.

수산과학원은 현장 양식시험(2015∼2017년)에서 다시마 ‘수과원301호’ 형질의 안정성을 최종적으로 확인하였다.

‘수과원301호’는 향후 2년(2018∼2019년) 동안 재배심사를 받게 되고, 이후 품종보호권이 등록되면 다시마 양식 현장에 본격적으로 보급될 예정이다.

다시마는 전복양식의 매우 중요한 먹이원으로 이용되고 있으나 국내에서 양식되는 다시마는 8월 쯤 생산이 종료되고, 이후 마땅한 먹이용 해조류가 없어 가을철 전복 먹이가 부족해 다시마의 양성기간 연장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수산과학원 해조류연구센터에서는 가을철 전복 먹이부족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10여 년 간 연구한 끝에 이번 다시마 ‘수과원301호’를 개발하였다.

이번 개발로 우수한 국산 다시마 종자를 확보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어 다시마 양식업계 및 전복양식업계 등에서 기대가 크다.

다시마는 갈조류 다시마목 다시마과에 속하는 다년생 해조류이며, 식용, 사료용, 공업용 및 의료용으로 이용될 뿐만 아니라 식품가공용 원료인 알긴산 원료로 산업적으로도 중요한 해조류이다.

변인수 기자 hdhy@hdhy.co.kr

<저작권자 © 현대해양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