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진영국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 연구사, "해삼은 수심, 수온, 먹이 은신처 고려해야"

기사승인 [582호] 2018.10.10  11:18:11

공유
default_news_ad2

- <미니 인터뷰>

▲ 진영국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 연구사

[현대해양 박종면 기자] 진영국 연구사는 해삼섬 조성 실패 이유를 ‘수심’에서 찾았다. 진 연구사는 “수심이 문제였던 것 같다. 수심이 너무 깊은 곳에 (종자를) 방류해
해삼이 정착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그는 “해삼은 어릴 때 얕은 곳에서 서식하고 크면서 깊은 곳으로 옮겨간다”며 “개체에 맞는 수심, 중간 육성장 등이 고려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진 연구사는 또 “조성효과를 보려면 최소한 3년은 기다려야 되는데 (기재부가) 너무 성급했다”며 예산 당국을 설득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진 연구사는 생산량 회복(증대) 가능성을 인정했다. 그는 “수심, 수온, 먹이, 은신처 이 4가지는 꼭 갖춰야 한다”며 “기본적인 것들을 고려해서 접근하면 생산량은 충분히 회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컨트롤타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생산-가공-수출을 총괄하는 컨트롤타워가 있으면 좋은데, 해결할 건 많은데…”라며 아쉬워했다. 그는 해삼수출에 대해서는 “중화권만 바라보고 있다 보니 문제가 상존한다. 내수시장이 없는 것도 문제다”라고 덧붙였다.

박종면 기자 hdhy@hdhy.co.kr

<저작권자 © 현대해양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