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스리랑카 해양교육, 한국해양대 '눈길'

기사승인 [0호] 2018.10.05  22:22:38

공유
default_news_ad2

- ‘해양대학 육성 사업’ 주관기관 선정

[현대해양 최정훈 기자] 스리랑카가 국내 해양교육 전문 대학을 벤치마킹하고 있어 화제다.

▲ 한국해양대학교(총장 박한일)는 5일 한국국제협력단(KOICAㆍ이사장 이미경)에서 지원하는 ‘스리랑카 해양대학 마스터플랜 수립’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국해양대학교(총장 박한일)는 5일 한국국제협력단(KOICAㆍ이사장 이미경)에서 지원하는 ‘스리랑카 해양대학 마스터플랜 수립’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국해양대는 인도․태평양 국가를 지원하는 코이카사업을 담당하며 국제적으로 해양교육 선도대학의 반열에 올랐다는 평이다.

인도대륙 남서쪽 끝 해상에 위치한 스리랑카는 지정학적으로 인도양과 태평양을 잇는 해양물류 경로를 따라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시장을 연결하는 허브국가로 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해양ㆍ해운ㆍ수산분야의 전문 인력 및 교육시설이 부족한 실정이어서 스리랑카 정부는 한국 정부에 스리랑카 해양대학 발전을 위한 기술 및 발전계획 수립 지원을 요청했다.

한국국제협력단은 해양 전문가를 파견하여 스리랑카 해양대학 발전 중장기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교원, 해양분야 정부공무원, 대학생을 국내에 초청해 연수를 시킬 계획이다. 향후 스리랑카 해양대학 캠퍼스 건립도 계획하고 있다. 올해 9월부터 2021년 말까지 진행하는 이번 사업에는 한국국제협력단의 대외협력기금 250만 달러가 투입될 예정이다.

지난 9월 26일부터 한국해양대학교․부경대학교․엄&이 건축사무소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착수조사단이 파견되어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사업 책임자인 류동근 한국해양대 교수는 “우리나라 해양교육 경험을 인도․태평양 지역 해양허브로 떠오르는 스리랑카와 공유하며 해양 전문 인력을 양성하게 되었다”면서 “스리랑카와 해양 분야에서 우호적인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국내 해양수산관련 기업의 스리랑카 진출 확대를 돕는 등 해양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정훈 기자 hdhy@hdhy.co.kr

<저작권자 © 현대해양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